눈 감아도 익숙했던 길
閉上眼也熟悉的街道
이젠 눈을 떠도 희미한 이 길은
現在睜開眼也覺得模糊的這街道
볼 수 없는 미로에 갇힌 것 같아서
好像被困在看不見的迷宮裡
헤어날 수 없는데 멀어져가는 널
無法掙脫 看著漸漸遠去的你
내가 붙잡을 수가 없어
我無法挽留

어두워진 나의 기억에
在我變暗的記憶裡
내 환한 빛이 되어줘
成為我明亮的光吧
점점 흐려지는 니 얼굴
你漸漸模糊的樣子
나를 미치게 만들어
使我瘋狂
조금만 내 곁을 지켜주면 돼
稍稍在我身邊守護我就好
따스한 목소리로 어둔 두 눈으로
用溫暖的聲音 漆黑的雙眸
다시 알아볼 수 있게 너를
使我再次認得你

상처 입은 나의 두발로는
憑我滿是傷痕的雙腿
이 미로를 빠져나갈 순 없는 걸
無法逃出這迷宮
잃어버린 너라는 날개를 되찾아
找回失去的名為"你"的翅膀
여길 벗어나려 해 빠져나가려 해
想要擺脫  想要逃離
다시 너의 빛을 보여줘
再次讓我看見你的光芒吧

어두워진 나의 기억에
在我變暗的記憶裡
내 환한 빛이 되어줘
成為我明亮的光吧
점점 흐려지는 니 얼굴
你漸漸模糊的樣子
나를 미치게 만들어
使我瘋狂
조금만 내 곁을 지켜주면 돼
稍稍在我身邊守護我就好
지금 나를 안아줘
現在抱抱我吧
널 느낄 수 있게
使我感覺到
멈춰버린 나를 깨워줘
喚醒靜止的我吧
제발 제발
求求你 求求你

나의 손을 놓지 말아줘
不要放開我的手
약속했던 그 기억들로
帶我回到曾相約的記憶裡
날 데려가줘 너의 곁으로
帶我回到你身邊
다시 숨을 쉴 수 있게
使我能再次呼吸
조금만 내곁을 지켜주면 돼
稍稍在我身邊守護我就好
지금 내게 말해줘 돌아올 수 있게
現在對我說吧 說你會回來的
네겐 나 하나뿐이라고
說對你來說只有我一個
제발 제발
求求你 求求你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創作者 愛故事的人 的頭像
愛故事的人

Lazy蚊的胡言亂語

愛故事的人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