OST 中韓歌詞 | 劇評

<Go Back夫婦>名台詞

EP 01 
로맨스 드라마에서 결혼은 언제나 엔딩이다. 그것도 해피엔딩.별별의 고난과 역경을 이기는 주인공들에게 결혼은 곧 사랑의 결실이자 종작점이기 때문이다. 이제 찬란한 날들만 펼쳐질 우리 주인공들은 저 축복의 문을 열고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. 

浪漫愛情劇的結局永遠是結婚,而且還是HAPPY ENDING。因為對於戰勝了各種苦難和逆境的主人公來說,結婚是愛的果實和終站。現在展開燦爛的生活的主人公打開那祝福之門,幸福地生活下去。


로맨스 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뒷얘기는 쭉 해피엔딩이었을까?

但浪漫愛情劇的主人公的後續故事,會一直是HAPPY ENDING嗎?


 EP 03 
사람에겐 누구나 때따라 놀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한다. 십대엔 악보다는 아름다운 것만 보고 클 수 있는 권리. 그리고 이십대엔 다이어몬드처럼 반짝이는 청춘을 즐길 권리. 모두가 뜨겁게 놀았던 그 시절 청춘이 우리에겐 꽃구경 한번 못 하고 끝나버린 봄날 같았다.  

每個人在不同階段都有玩樂的權利。十多歲的時候,有抑惡揚善的權利。二十多歲時,有享受像鑽石一樣閃耀的青春的權利。所有人都火熱地玩樂過的青春歲月,對於我們來說就像是沒有賞過花就完結了的春天一樣。


꽃구경 한번 못하고 끝나버린 봄날 같았던 청춘이 돌고 돌아 더 뜨겁게 더 치열하게 다시 찾아왔다.

像是沒有賞過花就完結了的春天一樣的青春,轉了又轉,更火熱地、更熾熱地再次到來。


 EP 04 
청춘들의 가슴엔 심장이란 거대한 놈이 산다. 시도때도없이 창피하게 콩쾅콩쾅. 덕분에 우릴 아무것도 못하는 쪼다를 만들었놓고만 한다. 그러나 비로소 그 놈을 건트롤 할 수 있는 어른이 되자 이 심장이란 놈의 움직임은 굳어 죽어 버린 건지 살아는 있는 건지 생사조차 모르게 자취를 감춰버렸다.

年輕時心裡住著一隻名為「心臟」的巨人,無時無刻丟人地眶眶亂跳,使我們變成了甚麼也做不成的傻瓜。但當我們到了可以控制它的年紀,不知它是硬化了,還是還活著,就生死不明地消失了蹤跡。 


 EP 05 
첫사랑은 세상 어떤 사랑보다 극적이고 순수하며 순정적이다. 그러나 그 절절한 의미만큼 정의도 기준도 모호한 단어가 또 있을까? 

初戀比世上所有的愛情都戲劇化、純粹、純情。但和那懇切的意思相約,不管是情意或是基準都同樣曖昧的詞語還有嗎?


 EP 06 
어릴 적나는 나이란 숫자에 불과하다 생각했다. 세상에 나 마진주가 있고 나이는 그저 내게 숨어드는 하나의 숫자일 뿐이라고. 그러나 한 해 한 해 그 수들이 커져갈수록 알았다. 나이가 내게 숨어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 숫자에 맞춰가고 있다는 사실을. 그렇게 나는 내 나이에 적응해갔다.

小時候我覺得年齡只是數字,只是加到我馬珍珠身上的數字。但一年一年過去,歲數愈大就愈明白,年齡不只是加到我身上的數字,而是我要向年齡妥協,我就這樣適應著我的年齡。


 EP 07 
당신이 누군가를 속이려들 때 상대가 완벽히 속았다는 확신이 든다면 어쩌면 그 상대는 당신을 사랑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. 그는 진실과 거짓을 가려내지 못해 속은 게 아니라, 당신을 사랑하기에 가려내지 않았을 뿐일지도 모른다.

當你想要欺騙某人時,如果你相信對方完全被你所騙,那麼對方很有可能非常愛你。她並非因為不懂分辨真假才被你騙倒的,可能只是因為她愛你才不去分辨的。


어쩌면 우린 사랑이 다 했던 게 아니라 실과 거짓 사이 그 어딘가에 있는 진심을 들여다볼 여유가 없었다.

或許我們的愛情不是結束了,而是在真與假之間,我們來不及看透對方的真心。


 EP 08 
그런 시절이 있었다. 가진 게 없어 잃을 것도 없었다는 시절. 반짝이는 눈빛과 간절한 꿈만이 세상과 맞짱 뜰 강력한 무기였던 시절. 세상이란 놈이 얼마나 센 놈인지 가늠할 수 없었던 그런 시절이 있었다.

我們曾有過那樣的時候。沒有擁有的,也沒有可以失去的時候;閃爍的目光和真切的夢想就是對抗世界最強力的武器的時候;不知世途有多險惡的時候。


청춘들에게 꿈과 열정이란 가력한 무기가 있다면 우리에겐 어떤 세상과 맞서도 지지 않을 더 거대한 무기가 있다.

如果年輕人的強力武器是夢想和熱情的話,我們(父親們)就擁有跟任何世界鬥爭都不會輸的強大武器。


 EP 09 
그 시절 우린 계산하지 않았고 그저 심장이 반응에 충실했으면 온 우주가 서로를 중심으로 돌고 있었다. 별도 달도 따주고 싶다던 우리의 시간들은 그 마음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? 우리 지금 어디 쯤 서있는 것일까? 

那時候我們不會計較,只要心動便覺得整個宇宙都只繞著對方轉。連星星和月亮都想為對方摘下的那些歲月和心意,全都去了哪兒呢?我們現在又站在哪裡呢?


내게도 온 우주가 너를 중심으로 돌던 그럴 때가 있었다.

我也有只以你為中心、繞著你轉的時候。


 EP 10 
언제부턴가 익숙함과 편안함에 가려져 당연시 되는 것들이 있다. 내 사람의 호의도 주어진 행복도 모두 원래 그래야만 하는 것처럼 당연히 여기며 우린 살아갔다. 그러나 그 모둔 것들을 잃고 나서 알게 되는 사실은 누군가의 존재마저도 모두 당연한 건 없었다.

不知由何時開始,有些事情在熟悉和安穩中被視為理所當然。把愛人的好意和對方給予的幸福也看做是應份的。但在失去了那一切後才明白,就連某人的存在,也不是理所當然的。


 EP 11 
누구의 잘못도 아닌 상황으로 인해 마음이 엉킬 때가 있다. 그때 우린 시간이 약이 돼줄 거란 자만으로 외면하고 방치할 게 아니라 엉킨 마음을 하나씩 풀러나갔어야 했을지도 모른다. 엉킨 실타래가 어느날 눈덩이처럼 불어나 우릴 삼켜버리기 전에.

有時即使不是誰做錯了,也會感到煩躁。那時候我們也許不應該以為時間可以治癒一切而選擇逃避,應該把心結逐一解開。纏在一起的線團,要在它像雪球一樣滾大到把我們吞噬之前解決。


"진짜 네 말이 맞네. 네가 필요할때 나 항상 없었다는 말... 그러네. 난 내가 옆에서 항상 지켜줬다고 생각했는데. 이제 네가 불행했다는 말을 이해가 된다."

「你的話是對的,你說在你需要我的時候,我總是不在你身邊。我以為我總是守護著你,但現在終於能理解你所說的不幸了。」

"누가 날 지켜달래? 날 지켜줄 게 아니라 그냥 옆에 있었어야지. 날 먹겨 살리려고 하지 말고 나랑 같이 먹으려고 했어야지. 내가 울면 같이 울고 같이 슬퍼했어야지.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이 안에서 잊혀지지가 않아. 네 잘못 아니라는 걸 알아. 상황이 어쩔 수 없다는 것도 알아. 그래서 원망이 자꾸 기어 올라올 때마다 누르고 누르고 참았어. 근데 그런 나한테 왜 그렇게 가벼웠니? 내 슬픔이 하찮아지게. 매번 왜 그렇게 가벼웠어? 그때부터야 우리가 삐걱거린거. 나 좀 들여다봐주지, 나 즘 안아주지, 나랑 좀 울어주지..."

「誰要你守護我了?我不是要你守護我,而是在我身邊就夠了。不是要你養活我,而是和我一起生活。你應該在我哭的時候陪我一起哭,一起悲傷。不管過了多久,我心裡還是有一根刺。我知道那不是你的錯,知道你也是無可奈何的。所以每當我想埋怨的時候,我都努力壓下了、忍住了。但你為甚麼那麼輕鬆?那不是顯得的的悲傷很微不足道嗎?為甚麼你每次都那麼輕鬆?是從那時開始的,我們的矛盾。你應該仔細看看我、抱抱我、和我一起哭的…」

"웃게 해 주고 싶었어. 너랑 장모님한테 너무 미안해서. 아무것도 할 수가 없드라. 그때 내가 할 수 있는 게 그 걸밖에 없다고 생각했어. 널 울게 하고 싶지가 않았어. 웃게 해 주고 싶었어. 그냥 웃게..."

「我想讓你笑。因為我太對不起你和岳母了,但又甚麼也做不了。那時候我以為那是我唯一可以做的,我不想讓你哭,想讓你笑,只是笑…」


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우린 지금 이곳에 있지 않아도 되었을까?

現在明白的,如果那時候也能明白的話,我們是不是可以不用走到這地步?


여행은 다시 돌아가야 여행이다.

旅行,是要回去的才叫旅行。


 EP 12 
모둔 여행은 돌아오기 위해 , 기진 것을 더 사랑하기 위해 떠나는 것이라고.

所有的旅行,都是為了回來、為了更愛惜所擁有的一切而出發的。


세상이라는 강적을 만나 맞서야 할 때 망설이지 않고 자리를 박차고 나와, 당신 옆에 굳건히 함께 서 줄 영원한 내편. 이 험난한 세상과 맞서 우린 전우애로 살아간다.

在對抗名為「世界」的強敵時,不要猶豫站出來吧!我永遠會堅定地與你站在同一陣線。讓我們對抗艱險的世界,以戰友的情義活下去吧。


어찌 남남이 만나 한 평생을 사는데 항상 좋기만 할까? 우리가 모둔 걸 통달한 신도 아니고.

兩個陌生人從相遇到過一輩子,怎麼可能總是開心的呢?我們又不是萬能的神。

 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創作者 愛故事的人 的頭像
愛故事的人

Lazy蚊的胡言亂語

愛故事的人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